가요/국악
 제조사 로엔 모델명 장사익 - 8집 꽃인 듯 눈물인 듯 상태 New(신품) 가격 13900





----------------------------------------------------------------
장사익 - 8집 꽃인 듯 눈물인 듯
장사익 | 로엔 | 2014-10-23
--------------------------------------------------------------

"삶이 마냥 봄날만 있는 것이 아닐 겁니다.
꽃도 피었다 지고, 그 자리에 열매도 열리고, 그러면서 세월은 강물처럼 흐르고 쌓여 인생이 됩니다.
하루 하루 참 복된 날 입니다!"

국악과 가요 그리고 재즈를 넘나드는 다양한 음악으로 듣는 이의 가슴을 따뜻하게 달래준 노래꾼 장사익의 8번째 앨범이 출시된다. 마흔다섯이라는 결코 젊지 않은 나이에 노래꾼으로서의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그의 20주년 기념 앨범 '꽃인 듯 눈물인 듯'이 바로 그것이다.

새로운 앨범에는 강산이 두 번 바뀔 만큼의 세월을 노래꾼으로 지내온 그의 삶에 대한 따스한 관조와
아직 다 터뜨리지 못한 열정과 소박한 소망이 담겨 있다.
새로 세상에 선보이는 곡에는 마종기 시인의 시에 곡을 입힌 '상처',
2년 전에 불렀지만 녹음은 하지 않았던 '반갑고 고맙고 기쁘다',
그리고 '꽃인 듯 눈물인 듯'이란 앨범의 타이틀을 품은 김춘수의 '서풍부(西風賦)' 등이 있다.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는 어려서 청각을 잃은 그의 60대 팬이 소개해준 이현주 시인의 시에 곡을 붙인 노래다.

20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음악 인생을 담은 새 앨범 "꽃인 듯 눈물인 듯"은 여전히 살아 숨쉬는 시적 언어와 노래를 닮은 그의 인생, 그리고 그의 인생을 닮은 그의 노래가 담겨 있다.


1-1. 상처
1-2.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
1-3. 서풍부
1-4. 반갑고 고맙고 기쁘다
1-5. 허허바다
1-6. 목포는 항구다
1-7. 길 잃은 철새
1-8. 청춘 고백

노래 : 장사익

최근작 : <장사익 - 8집 꽃인 듯 눈물인 듯>,<내 인생 후회되는 한 가지>,<장사익 - 7집 역> … 총 12종 (모두보기)
소개 : 서른한 살에 국악에 입문, 1995년 불혹의 나이를 지나 첫 앨범 「하늘 가는 길」을 발표하며 한국의 정서를 표현하는 소리꾼으로 이름을 알렸다. 대표곡으로 ‘찔레꽃’, ‘봄날은 간다’ 등이 있다.
1995년 KBS 국악대상 대통령상, 2006년 국회 대중문화, 미디어 대상 국악상을 수상했다